Category Archives: 일반은총의 세계

코코넛 쥬스

Coconut하와이에 처음갔을 때 난생 처음으로 대접받은 코코넛 쥬스는 캄보디아인에게 일상화된 열매이다. 작년 5개 교회를 돌면서 가는 곳마다 대접받은 것이 이 열매의 쥬스이다. 어떤 이의 말대로 그 쥬스는 링거와 같은 역활을 하는 것으로 사람 몸에 주사하여 몸을 유익하게 한다고 한다. 면역력을 강화시키고 소화 기능을 돕고 에너지를 공급하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일전 미국에서 스프라우트 마켓에서 캔으로 된 그 쥬스를 본일이 있다. 여기서는 오리지날 그대로 빨대를 박아 마신다. 머리통 만한 것 하나면 두서너 잔을 족히 마시는 셈이 된다. 강의 때나 피곤할 때 학생들이 대령하여 자주 마시는 편이다. 많은 열매가 그 자체에 즙을 가지고 있지만 한 통속에 가득 채워진 것은 정말 기이하다. 키다리 야자 나무에 높이 달린 그 열매를 따기도 힘이 든다. 하나님의 손길은 이런 열매하나 마다 간섭하신다. 한 마리의 참새가 한 앗사리온에 거래되고 코코넛 쥬스가 한 열매 콘테이너를 채우는 그 분량의 고저도 간섭하시는 분이 우리 하나님이시다. 창조하고 다스리시는 섭리의 하나님은 모든 피조물의 움직임에 뻗쳐있다. 그 하나님을 모르는 이들이 모든 자연물을 신성시 하는 마음의 움직임이 결국 범신론을 따르게 하지만 정작 그것을 간섭하시는 성경의 하나님을 만나지 못하니 안타깝다.
그러나 거듭난 그리스도인은 그 하나님의 창조의 솜씨와 섭리의 손길을 알고 기뻐하고 그 분을 더욱 더 신뢰하고 복종하고 찬양한다.나의 목회 사역을 접고 이제 캄보디아의 선교사로 가려고 준비하는 현실에서도 하나님의 손은 자상하게 일하심을 믿는다. 여러가지 일들, 후임을 세우는 일, 에스더 치료받는 일 그리고 선교 펀드를 모으는 일 이곳에 정착하는 일이 모두 내가 해결해야 될 일들이다. 나 자신의 지혜로 어느 하나라도 될 수 없는 이슈인데 야자 열매의 공간을 가득 채우시는 하나님은 나의 마음의 분량을 모두 채워주실 것이다. 야자 쥬스가 유익을 주는 것 처럼 나의 남은 인생 사역을 통해 캄보디아의 약한 영혼들이 유익을 얻게 되기를 기대한다. 야자 쥬스를 채우시는 그 하나님의 손은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는 세미한 음성으로 오늘도 나를 위로하신다. (4/16/2013)

껌플라우어

캄보디아의 아침은 싱그러움으로 채워진다. 교수 기숙사 3층에서 내려다 보이는 연못 위에 떠 다니는 수초, 컴플라우을 볼 땐 더욱 그리하다. 내가 5년전에 올 때는 그냥 웅덩이로만 있던 곳이 어느 사이에 학교 면적보다 더 넓고 큰 연못이 되어 버렸다. 학교 교정 담 넘어로 시작되는 그 물을 가까이 가 보면 온갖 오물들로 이루어져 냄새나고 더럽지만 여기서 내려다 볼 때 그 못은 아침마다 자신의 아이덴티를 자랑하듯 나로 주목하게 한다. 학생들도 간혹 그 물가를 자주 찾아 시험 공부도 하고 키타도 치고 노래도 하고 장난도 한다. 바람이 부는 날 비가 오는 날은 여지없이 그 수초 무더기가 물 위에 그림을 그리듯이 나타난다. 때로는 하늘 구름 모습, 때로는 마을 골목길 모습, 때론 밀림지대, 오리떼들이 부지런히 그 곁에서 무엇인가 열심히 먹는다. 이 수초는 초록 색을 띄었으나 간혹 그 속에서 두루미 목 같이 긴 대롱 끝에 분홍색깔의 꽃을 피운다. 캄보디아 사람들은 그것을 잘라 식용으로 쓴다고도 한다. 아침마다 내게 주는 변화된 수초의 움직임은 한날의 삶을 생각케 하는 자연은총 중 하나가 되어 버렸다.인생이 무엇인가? 보통 70이요 강건하면 80이라고 한 일기가 잠깐 있다 사라지는 들의 꽃과 같은 것이다.
하나님의 종으로 부름받은 나는 날로 새로움을 느끼며 살아가야한다. 그리스도 안에서 겉은 후패하나 우리의 속이 날로 새롭다 고 하는 바울 고백처럼, 나를 지으신 창조자에게 컴플라우와 같은 자태로 하나님을 기쁘시게해야 한다. 때로는 홀로, 때로는 공동체로 아름다운 걸작을 이루어 하나님을 기쁘시게 해야한다. 이것이 내가 날마다 살필 일이다. 잠깐 있다가 사라지는 수초도 창조자를 기쁘게하는데 나는 날마다 새로운 모습으로 하나님을 얼마나 기쁘게 하나? 껌플라우보다 못한 삶을 살아가는 자신을 볼 때 부끄럽다. 오늘도 이러저리 부는 바람따라 그 흐름을 타지만 여전히 하나님의 손은 나를 통해 아름다운 작품을 만드셔서 영광을 받으실 것이다. 나의 제일의 목적은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일이고 그를 영원히 즐기는 삶이어야한다. (고전10:31)  (4/16/2013)

‘축’이란 연꽃

lotus캄보디아에 대접을 받는 나무가 축이다. 물위 큰 코끼리 귀같이 넙적한 크기로 물 위에 둥근 모양으로 떠 있는 녹색 칼라의 식물, 그 사이마다 목이 긴 두루미처럼 진 분홍 색깔을 띠고 우뚝 서 있는 연꽃(ផ្កាឈូក)은 쫄치남이나 쁘춤번이 되면 캄보디아인의 대접을 크게 받는 식물이다. 한의학을 배운 덕택에 각종 식물을 볼 때 마다 몸에 효능을 생각할 정도로 축은 잎, 줄기, 뿌리, 씨앗 그리고 꽃이 모두 유익하단다. 열 감기 걸릴 때 자주 사용하는 은교산에 연자 껍질이 들어가는 것을 잘 알고 있는 나는 열사병이 많은 이 땅에 하나님께서 여기 저기에 유용한 약초를 숨겨두셨음을 생각하고 일반은총 속에서 일하시는 하나님의 자상한 사랑을 묵상한다.
깜뽕 스픗에 가는 길에 나는 물 속에서 연대롱을 잘라 내는 사람들을 보았다. 그것을 기르는 사람들도 있지만 자연 발생하는 것을 누구나 쉽게 채취할 수 있다고 한다. 이렇게 인심이 좋은 나라에 킬링필드의 가슴 아픈 일이 일어난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캄보디아는 천연 자원이 가득 찬 나라이다.

캄보디아 무화과 나무

제임스 전도사 마을 교회 옆에 큰 무화과 나무 한 그루가 놓여있다. 일전에 학생들이 공부하다 말고 올라가 그 열매를 따 먹는 것을 보았는데 그것이 무화과인 것을 오늘 알게 되었다. 미국의 무화과는 감처럼 큰데 이곳은 구슬처럼 옹기 종기 무더기 송이를 이루어 나무 가지에 붙어있다. 자세히 보니 내가 상상한 것과 아주 다른 잎과 가지들로 되어 있었다. 성경의 무화과는 풍성한 생명과 번성을 상징하기도 했고 이스라엘을 가리키는 상징이기도 하고 그리스도를 생각하게 하는 나무이다.(슥3:10)
일전에 마을에 전도하러 갈 때 아궁이에 불을 지피며 큰 주전자에 티를 끓이는 사람을 만난 일이 있었다. 그 사람은 무릎이 아프다 하여 나를 찾아 왔다. 맥을 보니 66세인데 무척 건강했다. 무엇을 먹느냐고 하니 차를 매일 마신다고하는데 그 차가 바로 무화과 나무로 끊여 달인 티였다. 소화기, 순환기 계통의 병을 치료할 수 있는 효능이 있는 무화과 나무가 우리가 모이는 곳에 자리 잡은 것은 정말 기이하였다. 제임스 전도사가 배가 자주 아프다하여 그것을 따다 말려 티를 계속 마시라고 했더니 금방 한 봉지를 딴다.
그리스도의 구원의 은혜는 멀리있지 않다. 가장 가까이 자리 잡아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은혜이다. 누구든지 값 없이 돈 없이 찾아와 먹고 마실 수 있고 아무나 누구든지 와도 마실 수 있는 은혜이다. 킬링필드로 아픔이 있는 이 나라의 상처도 그 에게 오기만하면 리빙필드로 바꾸어질 수 있다. 무화과 나무에 있어 메시야를 기다리던 나다나엘이 그 실체이신 그리스도를 만난 후, 계속되는 하늘 은혜를 날마다 맛본 것처럼(요1:51) 그 풍성한 은혜는 지금 내 속에 머물러 있다.

일반은총의 세계

캄보디아의 일반은총 속에 하나님의 손길을 보고 그를 찬양한다. 9년전 목회 중에 스토록으로 몸을 다친 후 많은 것을 잃어지만 또 다른 방면에 많은 것을 얻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는 말씀을 내 일생에 크게 맛본다. 그 중 하나가 일반은총에 관한 깨달음이다. 그저 기적만 추구하기에 급급한 나의목회 생활에 하나님은 일반은총의 일상이 얼마나 귀한 것인가를 알게하셨다. 그래서 바빙(Bavinck)의 일반은총에 관한 가르침을 다시 생각하면서 그 방면에 글을 쓸 생각까지 했다. 터툴리안(Tertullian)이 말한대로 일반은총은 특별은총의 현장이다. 일반 은총에는 먼저 자연만물, 인간양심을 포함하기도 한다.그 덕분에 동양의학을 공부하면서 하나님이 주신 일반은총의 소중함을 다시 생각하게 되어 어디서나 나무 열매 이파리 하나 관찰하며 하나님의 창조의 솜씨와 구속의 은혜의 넘치는 범위를 보고 즐거워한다. 캄보디아에 올 때마다 약초방을 다니면서 이나라에 맞는 본초학(本草學)을 연구할 필요성을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