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의 미주 목회 회고

한국에서 신학을 졸업하고 곧 미국서 교회를 개척한 일이 어제 같은데 벌써 세월이 흘러 30여년이 훌쩍 넘었다. 평생 한 교회를 섬기겠다던 나의 의지는 그대로 반영되어 10여년이 지난  오늘날 브니엘 교회와 연합하여 후임목사가 되어 근10여년을 섬기고 8.12일이면 정식으로 사임을 한다. 그렇게 된 것은 두가지 이유 때문이다. 하나는 8년전에 맞은 중풍 후유증으로 액숀을 취하기에 지장이 있어 활기찬 목회를 하지못해 교인들에게 미안한 생각이 들어서이고, 다른 하나는 아픔으로 시작한 캄보디아 교육선교에 하나님의 부르심이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나는 이 교회의 파송 선교사가 되어 여기에 평생 적을 두고 활동하려는 마음은 변함이 없다. 다시 말하면 사임한후 나는 이 교회의 선교사로서 캄보디아 교회를 섬기게 된 것이다. 30년의 나의 목회를 돌이켜 보면 몇가지 기억되는 것이 있다.  오렌지카운티에서 개척을 시작하고 금방 수백명이 모여올 것이란 기대를 가졌으나 전혀 다른 일들이 전개되었다. 성경으로 땅을 정복하는 교회가 되게하리라는 목표에 따라 초창기부터 집집마다 성경공부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신앙성장반에서 혹확과 생활을 13주에 걸쳐 가르치며 성경공부를 그렇게 강조하며 그대로 실행하였다. 어느 가정은 문밖에서 30분 기다렸는데 퇴근한 교인이 오늘은 못한다는 말을 들을 때도 있었고 어떤 이는 신앙이  약한 남편이 페인트 일을 마치고 돌아와 쉽게 공부하도록 북 마크를 성경에 여기 저기 붙여 놓아 새빨간 눈으로 성경을 공부하던 기억이 난다. 며칠 전 만난 그 집사님은 지금, 성경2000절을 암송한다고 하고, 섬기는 교회에서 여자 모임에 설교까지 하는 책임을 받았다고 자랑스럽게 말하며 모두 목사님의 성경공부 가르침 덕분이라고 감사해 하는 소리를 들었다. 그 때 공부한 사람들이 다른 교회에서 성실하게 섬긴사역한 장로들, 권사들로서 일하고 있다. 캄보디아 사역에도 내게 별 다른 것이 없을 것이다. 성경을 공부시키는 일이 될 것이다. 작은 모임일지라도 성경이 바로 들어가면 사람이 변하고 그 변화는 어떤 조건에서도 그 사회를 바꿀 것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브니엘 교회에 온 후 나의 사역은 후임 2년만에 스토록을 만나 어두운 터널을 지나게 되었다. 중풍이 그렇게 힘이 빠지는 것이라고 미처 몰랐다. 설교할 때마다 잡히지 않는 혈압으로 오늘 설교하다가 죽을 지도 모른다 하는 생각을 수없이 가지며 하나님의 뜻 가운데 사임할 의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 난관에서 나는 글 쓰는 사역에 초점을 맞추었다. 그러나 그것도 한 손으로 타잎핑을 하고 머리가 아파 한 시간을 넘기지 못하던 때가 이제는 옛말이 되어버렸다. 그 덕분에 많은 글을 번역하고 성경공부 교재를 만들었다. 사실 캄보디아의 교육 선교는 그 동안의 모든 설교, 교재 그리고 연구 번역한 내용들을 영역하여 전하는 일이 될 것이다. 그리고 몸이 많이 좋아져서 온종일의 가르침 사역이 가능하게 된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로 시작한 이 사역이 나의 생애 마지막이 될 것처럼 보인다.  일정한 선교사의 훈련도 없이 시작한 사역이지만 꿈은 대단하다. 캄보디아를 중심하여 동남아시아에 개혁주의 신앙을 심는 일이기 때문이다.  주 뜻이라면 적어도 20년 동안 사역하기를 소망하고 있다.